그녀는 시들지 않는 꽃을 가져다 주었다. 내가 외로울까봐 꽃이라 말한 적도 없는데, 어느새 져버린 것이 되었다 졌고 지고 허물허물 오트밀을 먹어본 적은 사실 열 번도 되지 않는데 눅진하고 허물져버린 오트밀의 기분은 이미 알아버린 기분이다 나는 레를 써야했는데 애를 썼다

숫자, 놀이에, 지쳤고 19와 4와 7을 더하면 너는 소멸한다

​굽이 공평하게 닳았으면 좋겠다 그렇지만 그래서야 시답잖은 이야기가 부족해진다 나는 기울어진 굽을 핑계 삼아 시답잖은 말을 생각해 거절을 먹고 자란 버섯이 있다 그런데도 나는 사과의

솔라닌을

먹고

미지의 사망

했으면 좋겠다